물음표
에스크
배너문의
하루
스타벅스
밀라노
믹스믹스
휴게소
범퍼카
죠스
토론토
샬롬벳
원벳원
위너
윈
더블유

본문

에보니 캐슬

연재일 : 열흘 장르 : BL
「불이 옮겨붙듯, 불씨가 닿고 환한 불꽃이 피어오르듯. 섬광과도 같은 점화의 순간.」 피아니스트 '연도화'의 몸에 떠오른 이름은 일 년 전에 돌연 런던에서 사라진 유명인사, 영국에서 가장 사랑받는 귀족 '트리스탄 로크'. 온몸이 마비되어 가던 도화는 수개월간 헤맨 끝에 스코틀랜드의 깊은 숲속에 은둔해 있는 트리스탄을 발견하지만, 놀랍게도 그의 몸에는 자신의 이름이 없다. 트리스탄 로크가 없으면 도화는 살아가...
북마크

관련자료